<속보1>"교황 '북한 가겠다 '파격 메시지' available 예상못해" 靑 뒷얘기 만 전해

고황 북한방문 희망-전혀 예상치 못한 행부 -북 대환영

박상종 | 기사입력 2018/10/19 [11:40]

<속보1>"교황 '북한 가겠다 '파격 메시지' available 예상못해" 靑 뒷얘기 만 전해

고황 북한방문 희망-전혀 예상치 못한 행부 -북 대환영

박상종 | 입력 : 2018/10/19 [11:40]

 

▲ 국제부-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대화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교황청 발표> "모든 '유용한' 노력 공동으로 해갈 것"

<파롤린 국무원장> 미사 집전 전 '한국어 발음' 공부

 

청와대는 18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이날(18일) 알현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메시지'를 전달한 뒤 교황이 "나는 갈 수 있다"와 같은 '파격 메시지'를 내놓을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교황이 해당 언급을 이탈리아어로 했고 교황청측 신부가 이를 영어로 표현하면 '어베일러블'(available·사용가능하다·시간이 있다)이라고 설명했다고 청와대측은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이탈리아 로마에서 제12차 아셈회의(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로 넘어온 가운데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교황간 만남의 뒷얘기를 이같이 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교황의 메시지가 언론에 전달된 건 청와대와 교황청간 사전양해도 있었지만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문 대통령을 이른바 '취재'하면서 이뤄졌다.

 

 

관계자는 "교황님과 문 대통령 알현 말씀은 알현이 끝난 뒤, 윤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직접 물었고, 그 내용을 언론에 알렸다"며 "윤 수석은 해당 내용에 대해 (문 대통령과 교황간) 통역 역할을 한 한현택 신부에게도 (언론에 알릴 내용이 맞는지) 함께 물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교황에 이어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을 만나기 전, 문 대통령을 '취재'했다. 문 대통령이 교황의 "나는 갈 수 있다"는 언급 등을 소개하자, 우리측 관계자들은 "아" 하고 나지막한 탄성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만남의 주요 내용을 이야기하고 한현택 신부가 그에 대한 관련 배경, 정황 등을 설명했다며 교황의 "나는 갈 수 있다"는 언급은 이탈리아어였고 한 신부는 이를 설명하면서 영어로 표현할시 '어베일러블'이라 했다고 전했다.

 

교황청은 문 대통령과 교황간 만남 후, 공식발표를 통해 "교황과 문 대통령이 한반도 긴장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유용한' 노력을 공동으로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황 알현을 마치고 나왔던 문 대통령 표정은 '밝은 표정'이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교황의 '파격 메시지'는 (우리측) 참모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전날(17일)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과의 만찬 및 회동에서도 교황청 인사들은 교황이 문 대통령 알현에서 어떤 말씀을 하실지 전혀 언급이 없었다. 교황의 알현 메시지는 우리가 기대하고 바랐던대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또 문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한반도 상황을 특정한 것은 아니었지만 "안하는 것보다 작은 것이라도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언급을 했다 한다.

 

 

아울러 파롤린 국무원장이 지난 17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집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 당시 한국어로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와 같은 '한국어 메시지'를 한 데에는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가 도움을 줬다 한다.

 

 

관계자는 "유 주교는 이탈리아어에 능통하고 교황도 잘 알고있다"며 "유 주교가 미사 전 파롤린 국무원장에게 직접 한국어 발음 방법 등을 도와줬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번 문 대통령의 교황청 일정에 참석했던 교황청 고위인사들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한국의 드라마, 영화 등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더라. 그래서 교황도 한국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잘 알고 계셨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과 교황간 만남이 교황의 '사실상 방북 결정'으로 끝나면서 이에 관한 '다음 단계'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는 통일부를 통해 북측에 전통문을 발송하거나, 12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시 교황이 문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요청한 정식 '방북 초청장'을 교황에게 보내는 게 좋겠다는 뜻을 김 위원장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도 교황의 이번 언급을 인지하고 향후 준비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고 있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교황청 특사'로 활약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뉴스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