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름으로 죽는것 무섭지 않다'- Anti기독교 세력에 무서운 마하나임 하나님의 군대 ' .

박상종대기자 | 기사입력 2018/10/29 [13:48]

'주의 이름으로 죽는것 무섭지 않다'- Anti기독교 세력에 무서운 마하나임 하나님의 군대 ' .

박상종대기자 | 입력 : 2018/10/29 [13:48]

 사람이  죽을 각오하면 누구나 무서운 것이 없다.

▲   가을비가 내리는 28일 주일 오후광화문 한복판에 손에 손을 잡고 회개운동을 하고 있다.

 

현 시국이 잘못 보이거나 주동세력은 미투(Mee to) 사이클로 추적, 발본색인해서 가차없이 구속을 시킨다. 누가 구속되기 원할까? 누가 범법자로 남기 원할까?

 

 

시사 뉴스맨 변희재도 구속이 됐고,국정원장 3대가 구속됐으며, 박사모 단체 주동 세력도 구속이 됐다.

 

그래도 youtobe를 통해 전라도 사람이 전라도 유명인사들을 스스로 폭로자가 돼 문재인정부 좌파세력을 거세게 비판하는 애국자도 있다.

▲ 이들은 한국교계를 위한 생명을 내놓고 싸우는 빛의 사자들 곧  무서운 전사들이다. .

 또한 오늘 사진의 주인공 단체는 20여명으로 굳게 뭉쳐있다.

북이 파논 땅굴 발견 이후 남쪽 곳곳이 뚫려있는 것을 감안, 더 이상 조용한 목회만 할 수가 없어 이들은 아스팔트로 뛰어 나왔다. 

 

 

이들은 이미 가정을 버리고 자신들이 사는 목적이 하나님나라, 그리고 조국 대한민국을 건강하게! 하기 위해 생명을 바친 자들이다.

 

 

이들이 가는 곳엔 활기가 넘친다. 그다음 이들의 입들을 통해 새로운 뉴스에 큰 감동이 찾아온다. 오늘도 광화문 한국교회회개 기도운동 현장에 여지없이 나타나 플랭카드를 들고 5인 시위를 하고 있으나 실은 이날 현장 곳곳에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어 진솔한 한국교회 회개운동을 초구하고 있다.

 

 

점심도 거른채, 가을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가운데 우산도 쓰지 않은채... 허물어져가는 대한민국의 슬픈 오늘을 바라보며...멋진 십자가 영웅들이다.

 

취재/ 박상종대기자 ctntv10000@gmail.com

사진속/ 가슴을 출렁이게 한다. 비오는 날 회개운동이라니?/ 그러나 현장을 가보니 한국교회 거물급 죄인 목사 다 모여 가슴이 아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