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강제징용피해자 평생 한을 품고 살다 보상을 받아-한일관게는 더 나빠질 듯

일본 미스비시사에서 승소판결 주목

박상종 | 기사입력 2018/11/29 [15:00]

일본 강제징용피해자 평생 한을 품고 살다 보상을 받아-한일관게는 더 나빠질 듯

일본 미스비시사에서 승소판결 주목

박상종 | 입력 : 2018/11/29 [15:00]

 

헤럴드경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및 조선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 선고 예정된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피해자 김성주 할머니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고

[헤럴드경제=박해묵 기자] “평생 한을 품고 살았습니다. (승소가) 꼭 이뤄

졌으면 좋겠습니다.” 일제강점기에 근로정신대에 끌려갔던 김성주(90) 할머니는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상고심 선고를 방청하러 29일 오전 대법원 앞에 도착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헤럴드경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및 조선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 선고 예정된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피해자 김성주 할머니가 다른 피해자의 영정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했습니다.

헤럴드경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및 조선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 선고 예정된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피해자 김성주 할머니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은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 4명과 유족 1명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헤럴드경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및 조선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 선고 예정된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법정으로 피해자 가족이 영정을 들고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시각 대법원 2부도 정 모(95) 할아버지 등 강제징용 피해자 6명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를 확정했습니다.

헤럴드경제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정 앞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및 가족들이 미쓰비시 중공업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승소한 뒤 기자회견을 하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주면서 양 할머니 등은 1억∼1억5천만 원씩 배상받게 됐습니다. 정 할아버지 등도 각각 8천만원을 배상받습니다. 대법원이 지난달 30일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배상책임을 인정한 데 이어 미쓰비시의 배상책임까지 인정하면서 한·일 외교관계는 악화할 전망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기사제보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