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국제사회서 종교·국가 망신”… 광화문에 3만 명 모여 성토 한기총해체촉구시민인권연대, 기자회견·궐기대회 개최 전국 100여개 시민·종교단체 모여 해체 촉구‘한 목소리’

종교국 | 기사입력 2019/01/30 [14:43]

“한기총, 국제사회서 종교·국가 망신”… 광화문에 3만 명 모여 성토 한기총해체촉구시민인권연대, 기자회견·궐기대회 개최 전국 100여개 시민·종교단체 모여 해체 촉구‘한 목소리’

종교국 | 입력 : 2019/01/30 [14:43]

  “한기총은 예수교로 위장한 친일파 이적단체이며, 강제개종으로 대한민국의 명예 실추 및 국가적 망신을 초래한 범죄집단이다”

 

부패하고 반국가·반사회·반종교적 행위를 일삼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에 대해 전국 100개에 달하는 시민·종교 단체들이 한 목소리로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기총해체촉구세계시민인권연대(이하 연대)는 지난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3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반국가·반사회·반종교·반평화 한기총 해체 촉구 기자회견 및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궐기대회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를 앞두고 온갖 범죄를 저지르고도 면죄부를 받고 있는 한기총의 실체를 대한민국 대통령과 정부, 언론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에는 (사)부패방지국민운동범기독교총연합회 오향열 연합회장, 한기총폐쇄실천목회자연대 신영문 목사, 세계불교정상회의 대한민국 대표 혜원스님, 초교파전도사협회 주현숙 전도사, 권중광 인천 전 서구청장,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박상익 공동대표, 세계여성평화인권위원, 국제청년평화그룹 청년인권위원회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기총이 신사참배를 주도한 친일파 장로교에 뿌리를 둔 이적단체이며 △최근 10년간 소속 목회자 1만 2천 명이 살인, 성폭력, 사기 등의 유죄판결을 받은 사실 △돈벌이를 위한 인권유린 강제개종 사업을 부추긴 집단이란 점 △국민을 가르고 국가를 혼란에 빠트리는 가짜뉴스의 온상이란 사실을 지적하며 한기총의 이런 행위가 국제사회에서 종교적 망신 국가 망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표된 성명서에서도 한기총이 친일 뿐 아니라 독재정권 시절 삼선개헌과 유신헌법 등을 지지하며 정치에 적극 개입해온 역사적 사실과 한기총 회장의 금권선거 뿐 아니라 목사 자리까지 돈으로 사고파는 현실 등을 비판했다.


특히 한기총으로 대표되는 기성교단에 속하지 않는 교단이 성장할 경우 이에 대해 온갖 거짓뉴스를 양산해 자의적인 이단 정죄를 함으로써 교계의 분열과 혼란을 자초하고 자신들의 기득권 수호에만 몰두하고 있음을 고발했다.


더욱이 최근 기성교단에 속하지 않는 교인들을 상대로 벌이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2명의 여성이 사망했음에도 같은 수법의 강제개종이 계속되면서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는 어이없는 상황을 알렸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각 단체의 대표들은 한기총의 반민족, 반인권, 반국가, 반사회적 행태들이 신랄하게 질타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연대는 “한기총의 행위는 자신들이 이단, 거짓목자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으며 이는 심각한 국가적 명예실추, 국제사회에서의 종교 망신을 시키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는 선량한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들의 인권을 보호해 달라. 천부인권인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강제개종을 막을 ‘강제 개종 금지 및 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한기총해체촉구세계시민인권연대에는 세계여성평화인권위원회를 비롯해 부패방지국민운동 범기독교총연합회, 국제청년평화그룹 청년인권위원회, 세계불교정상회의 등 약 100개 단체가 한기총 해체 촉구를 위해 연대를 이루고 있다. 경북시

▲한기총 해체를 위한 세계시민연대가 30일 대표회장 선거를 앞두고 29일 연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