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teeven 비건 남북회담 특별대표 방한- 북미실무협상 앞두고 韓美 '비핵화-어던 내용 오갈까?

국제부 | 기사입력 2019/02/04 [12:09]

美 Steeven 비건 남북회담 특별대표 방한- 북미실무협상 앞두고 韓美 '비핵화-어던 내용 오갈까?

국제부 | 입력 : 2019/02/04 [12:09]

 

▲  미국 남북협상을 위한 비건대표 일행이 4일 한국에 왔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미실무협상이 이르면 5일부터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4일 한미는 북미협상 핵심의제인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 관련 사전조율을 진행한다.

3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는 4일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회동한다.

아울러 비건 대표는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전날에 이어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이틀 연속 만나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숙소 나서는 비건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2019.2.4 superdoo82@yna.co.kr


비건 대표는 이들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4일 오전 숙소인 서울 시내 한 호텔을 떠났다.

정의용 실장과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각각 만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 한반도평화체제 구축, 북미관계 정상화 등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주요 의제와 관련해 북미가 상호 주고받을 것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전략을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폐기와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대북지원, 종전선언 등 북미가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사항들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견해를 미 측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대북제재 면제 문제가 걸려 있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북미협상 맥락에서 논의하는 데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도 미측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대표는 한미협의후 이르면 5일 판문점에서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만나 북미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오른쪽)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