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문화청장관- 가까운 나라 한국은 일본의 형님 누나같은 관계입니다!-고백

국제부 | 기사입력 2019/05/21 [10:34]

日本문화청장관- 가까운 나라 한국은 일본의 형님 누나같은 관계입니다!-고백

국제부 | 입력 : 2019/05/21 [10:34]

한일관계 개선의 최우선 해법은 "뭐니뭐니 해도 인적교류"

 

 저는 "다이스키(大好き 너무 좋아합니다)"

 

일본 문화정책 수장인 미야타 료헤이(宮田亮平·74) 문화청 장관에게 일본 내 확산하는 한국 문화, 한류(韓流)에 대한 생각을 묻자 주저 없이 한마디로 잘라 말했다.

 

 

그는 개원 40주년을 맞은 주일한국문화원에서 9일 저녁 열린 특별기획전시 '2019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수묵의 독백' 개막식에 참석했다가 한국 기자단이 요청하는 인터뷰에 흔쾌히 응했다.

 

 

 미야타 료헤이 일본 문화청 장관

미야타 료헤

 

주일한국문화원 개원을 기준으로 한일 양국 문화교류 40년 성과와 의미를 물어보자 양국 문화교류의 역사는 훨씬 더 깊고 돈독하다는 답이 돌아왔다.

 

"40년 전이라고 말씀하셨지만 (한일 문화교류는) 사실 훨씬 전이죠. 1000년, 500년 전에 한국 문화가 일본에 전해져 왔습니다. 오늘날 문화의 근거, 근저에는 중국, 한국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크로드 통해서 그 큰 흐름이 생겨난 건데, 그래서 저는 한국은 일본에 있어서 뭐라고 할까? 형, 누나 같은 그런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주일한국문화원 개원 40주년 특별기획전시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자세히

 

 

 

역사·정치적으로 민감한 한일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문화적 해법을 묻자 인적교류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뭐니 뭐니 해도 인적교류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물건, 제품이라고 했을 때 누가 만들었을까 생각하면 거기에 사는 사람들입니다. 그걸 느끼고 공감을 하게 되면 좋은 관계가 성립된다고 봅니다. 새로운 기술혁명이 일어나도 근저에는 다 사람이 관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앞으로 동아시아에서 특히 한국과 일본이 인적교류를 통해 새로운 세계관을 구축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미야타 장관은 일본 최고의 금속공예작가로 도쿄예술대학 학장을 지내고 2016년 문화청 장관으로 취임했다.

 

 미야타 료헤이 일본 문화청 장관

그는 한국적인 예술성과 정서를 한폭 수묵화처럼 표현한 특별기획전시 '2019 한국공예의 법고창신'을 격찬했다.

 

"밀라노에서 대성공을 거두고 일본으로 왔는데 정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제가 원래 서예를 사랑하는데, 서예라는 게 검은색으로 표현을 합니다만 사실 진정한 아름다움은 백색, 흰색 부분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전시는 (흑백을) 대비시켜 표현한 부분에서 감동했고 예술가로서 새로운 발상(영감)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지난달 이탈리아 밀라노디자인위크에서 먼저 선보인 이번 전시는 옻칠 작업을 하는 성파스님과 '안상수체'로 유명한 시각디자이너 안상수, 대를 이어 갓을 만드는 중요무형문화재 입자장 박창영 씨 등 한국 공예가 23명이 제작한 작품 75점으로 구성됐다. 전시는 5월10일부터 6월11일까지 이어진다.

 

 주일한국문화원 개원 40주년 특별기획전시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