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온양4동 새마을협의회, 영농철 7개 마을 1일 며느리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6/03 [15:19]

아산시 온양4동 새마을협의회, 영농철 7개 마을 1일 며느리

김정화 | 입력 : 2019/06/03 [15:19]

 

▲ 온양4동 1일 며느리    

 

아산시 온양4동 새마을남·여지도자협의회(회장 김승래, 부녀회장 라성호)는 방축4통 외 6개 경로당을 방문해 1일 며느리가 되었다.

 

5월30일 실시된 봉사활동은 농번기로 바빠져서 마을 어르신들을 돌보는 손길이 부족한 자연부락 7개 마을 경로당에 새마을회원이 직접 기른 상추와 돼지고기 주물럭, 열무김치, 계란말이 등 맛있는 반찬을 만들어어르신들의 밥상도 차려드리고 말동무도 되어드리는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라성호 부녀회장은 “어르신들의 손과 발이 되어주던 젊은 사람들이 영농철이 되니 모두 농사일로 바빠서 사람구경 하기 어렵다면서 어르신들의 외로움이 곧 우리가 걸어 갈 모습이라며 가슴이 뭉클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른 공경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를 후손들이 깨달았으면 좋겠다”며 밝게 웃음을 보였다.

 

1일 며느리에 유일하게 동참한 청일점 김민시 회원은 “야채를 씻고 무거운 것을 나르는 일이라도 거들 수 있어서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고 말했다.

 

홍영준 온양4동장은 “정성과 맛이 어우러진 귀한 반찬이 우리 관내 어르신들의 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을 생각하니 가슴 뿌듯하다”며 “항상 봉사의 자리에 많은 회원들의 적극적 참여와 화합된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