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청소년 축구 잘했다. 조국에 큰 선물 안겨줘

“선수들은 할 수 있는 걸 다 수행했다.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박상종 | 기사입력 2019/06/17 [11:26]

U-20 청소년 축구 잘했다. 조국에 큰 선물 안겨줘

“선수들은 할 수 있는 걸 다 수행했다.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박상종 | 입력 : 2019/06/17 [11:26]

 선수들은 할 수 있는 것을 다했다. 감독인 내가 조금 부족했던 것 같다.

▲한국의 축구역사를 다시  쓴  U-20 축구단

 


정정용(50)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 감독은 끝까지 제자들을 치켜세우는 한편 잘못은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보통 배짱으로는 할 수 없는 과감한 승부수를 연일 성공시키면서도 선수들에게는 한없이 부드럽게 다가서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써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U20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