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3/ 6월달도 한국 조선수주 다시 세계1위 -두달 연속 중국 따라오지 못해

보도국 | 기사입력 2019/07/09 [16:10]

속보3/ 6월달도 한국 조선수주 다시 세계1위 -두달 연속 중국 따라오지 못해

보도국 | 입력 : 2019/07/09 [16:10]

 

한국 6월에도 조선 수주 세계 1위…두달 연속 중국 넘어서

6월 발주량 절반 차지…작년 상반기 대비 수주잔량 10%↑
한국이 6월 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을 따내며 두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18척, 66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이 선박 6척, 총 34만CGT 규모를 수주했다.

한국 조선업체들은 두 달 연속 중국(24만CGT· 7척)을 앞서는 성과를 냈다. 일본은 9만CGT·5척으로 3위다.

상반기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317만CGT·69척으로 세계 수주량의 31%를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중국(432만CGT·176척)은 점유율 42%로 1위다.

이탈리아(111만CGT·14척)와 일본(110만CGT·62척)이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4월 말에는 올해들어 누적 수주량 기준 점유율이 중국에 18%포인트 뒤졌는데 6월 말에는 11%포인트까지 따라잡았다"고 말했다.

6월 말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7천889만CGT로 전월보다 2% 줄었다. 

한국의 수주잔량은 2천62만CGT로 작년 동기에 비해 약 10% 늘었다. 점유율은 26%다. 중국(2천870만CGT)과 일본(1천405만CGT)은 이 기간 각각 8%와 26% 감소해 대비가 됐다. 중국과 일본 점유율은 각각 36%와 18%다.
기사 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112만CGT·37척)에 비해 41% 감소했다.

상반기 선박 발주량은 1천26만CGT로 작년 동기보다 42%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51% 증가했다.

상반기 발주량을 선종별로 보면 S-맥스급 유조선은 33만CGT로 작년 동기(12만CGT) 보다 약 3배 가까이로 뛰었다.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14만㎥ 이상)은 206만CGT로 작년 동기보다 8% 줄었지만 초대형 유조선(VLCC)(48만CGT·11척, 72%↓), 컨테이너선(1만2천TEU급 이상)(57만CGT·10척, 50%↓), 벌크선(92만CGT·27척, 56%↓) 등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같은 131 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LNG선과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은 각각 1억8천550만 달러와 1억1천150만 달러로 변동이 없었지만 유조선(VLCC)은 9천250만 달러로 50만 달러 내렸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