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문대통령, 오늘 미국 출국…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보도국 | 기사입력 2019/09/22 [09:50]

속보1/문대통령, 오늘 미국 출국…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보도국 | 입력 : 2019/09/22 [09:50]
 

▲문대통령 내외가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서 국민들에게 잘 다녀오겠다며 인사를 하고 있다.

취임 후 3번째 방미…트럼프 대통령과는 5번째 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박4일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 D.C. 공식 실무방문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취임 후 이번이 3번째로, 두 정상의 회담은 5번째 이뤄지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현지시각) 워싱턴에 도착한 뒤 영빈관에서 묵는다.

정오께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을 제외한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한 뒤 주요 참모들을 참석하게 해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 국빈 방한 당시 15분가량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한 바 있다.

이번 단독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한 이슈를 두고 이뤄지는 자리이지만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한 상황에서 비핵화 로드맵을 놓고 북미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열려서 상당 시간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을 두고 의견을 조율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이 선호하는 일괄타결 프로세스와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해법 사이의 접점을 찾는 데 시간을 할애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이와 함께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향해 강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표하며 순항하던 비핵화 여정의 동력이 저하하는 국면을 되살리는 방안 등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출국을 하루 앞둔 20일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통화를 하고 최근 북한이 보인 여러 반응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을 마치면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을 방문,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 및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을 격려한다.

문 대통령은 22일 저녁(현지시각) 워싱턴을 떠나며 한국시각으로 24일 새벽 서울공항으로 귀국한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