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정세균 국무총리 지명… '외부' 집중 위한 文의 선택?

보도국 | 기사입력 2019/12/18 [13:39]

[출근길] 정세균 국무총리 지명… '외부' 집중 위한 文의 선택?

보도국 | 입력 : 2019/12/18 [13:39]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후임 총리로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6선 베테랑 의원인 정세균 전 의장을 통해 내치를 안정시키면서 본인은 외치에 주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 전 의장을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자로 내정했다고 직접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춘추관에서 인사 발표를 한 것은 지난 2017년 5월 국무총리 후보자와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등을 발표한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전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나온 정세균 후보자는 쌍용그룹 상무를 지내고 참여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대표적인 '경제통' 정치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후보자 지명을 발표하면서 "경제를 잘 아는 분이다.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 장관으로 수출 3천억달러 시대를 열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6선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하는 등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이라며 "무엇보다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후보자는 전임 국회의장으로는 이례적으로 국무총리에 지명됐다. 국가의전서열상 국회의장은 2위로 국무총리(5위)보다 높다. 정 후보자 지명에 논란이 붙을 수 있는 이유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입법부 수장을 지낸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 데 주저함이 있었다"면서도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외 환경이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새 국무총리 후보자는 서로 화합하고 협력하며 민생과 경제를 우선하도록 내각을 이끌고 국민들께 신뢰와 안정감을 드릴 것"이라며 "훌륭한 분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게 돼 감사드리며 함께 잘사는 나라를 이루는데 크게 기여해 주시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1월1일 이듬해 정부 예산안 및 정부 국정 과제 이행을 위한 개혁법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았을 당시 정세균 국회의장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머니S DB


문 대통령은 정 후보자를 총리로 임명하면서 향후 남은 임기 동안 '외치'(外治)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 후보자는 그동안의 이력과 더불어 문 대통령과의 인연도 깊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 당시 민정수석,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역임하는 등 친노계 좌장으로 불려왔다. 정 후보자도 당시 열린우리당 원내대표, 산업자원부 장관 등을 맡으면서 정계에서 범(凡) 친노계로 분류된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사망 후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정치권에서 자리잡기 위해 분투했다. 2012년 대선에 출마했으나 실패한 뒤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당 대표를 맡아 재도약을 바라봤고 이때 정 후보자는 당 최고위원 등을 지내며 문 대통령을 도왔다.

이후 새정치민주연합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바뀌고 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 당 상임고문 등을 거쳐 2017년 19대 대통령에 오르는 동안 정 후보자는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이 돼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국정운영을 도왔다. 

문 대통령은 정 후보자와 이처럼 오랜시간 쌓아온 '이심전심' 신뢰를 바탕으로 향후 국정운영에 있어 그에게 무한한 역할을 담당하도록 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낙연 총리를 지명할 때도 대통령에게 집중돼 있는 국정 권한 및 책임을 총리가 분담하게 하는 책임총리제를 강조했었다.

특히 정 후보자의 장점인 보수층까지 아우르는 넓은 인맥, 경제계 출신 인사라는 장점 등을 살려 내치를 도맡게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지금까지 각계각층의 통합은 물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경제를 이루겠다고 언급해왔지만 성과는 미미하는 평가를 받아왔다. 매일경제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4
프리미엄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