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글자판으로 이뤄진 모든 고속도로 관광지 안내표지 내년부터 '그림형' 전환한다.

박상종 | 기사입력 2019/12/19 [14:01]

현재 글자판으로 이뤄진 모든 고속도로 관광지 안내표지 내년부터 '그림형' 전환한다.

박상종 | 입력 : 2019/12/19 [14:01]

 

▲국립공원·세계유산·관광단지 3가지 유형
▲안내표지 규격 가로·세로 4미터로 통일
▲지명·관광지 병기 방식에서 '관광지' 분리

현재 글자 만으로 이뤄져 있는 고속도로의 주변 관광지 안내표지가 내년 말까지 모두 그림형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19일 주변 관광지 안내 강화와 안내표지 판독성 향상을 위해 '그림형 관광지 안내표지' 설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시범적으로 영동고속도로 12개 지점에 그림형 표지를 도입해 오대산·치악산(국립공원), 월정사·구룡사(세계유산), 오크밸리, 휘닉스평창, 용평, 알펜시아, 웰리휠리파크(관광단지) 등 9곳의 관광시설을 그림형으로 안내한다.

 

이번 시범운영 결과에 따라 미비점 등을 수정해 내년 말까지 모든 고속도로를 대상으로 그림형 표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그동안 고속도로변 관광지 안내표지는 안내대상과 크기(규격), 설치방식 등이 통일되지 않아 보기에 복잡하고 도로 이용자들에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국토부에서는 도로공사, 건설기술연구원 등 관련 기관들과 함께 국민공청회, 설문조사, 관계부처 협의 등의 과정을 거쳐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국립공원, 세계유산, 관광단지의 3가지 유형과 9개 세부 항목으로 정했다. 제각각 이었던 안내표지 규격은 가로·세로 4m로 통일했다.

 

또 표지판에 '지명'과 '관광지'를 병기했던 기존 방식을 개선해 '관광지'를 분리하고 출구 전방 1.5㎞ 지점에 그림형 관광안내 전용 표지로 안내하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림형 표지가 직관적 시인성 향상을 통해 운전자의 전방주시를 돕고 세계유산 등 문화재들도 효과적으로 홍보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newsi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투데이'HOT'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