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보복 공격 후 미군 뇌진탕 호소-후방병원으로 이송 치료중

국제부 | 기사입력 2020/01/17 [15:05]

이란 보복 공격 후 미군 뇌진탕 호소-후방병원으로 이송 치료중

국제부 | 입력 : 2020/01/17 [15:05]

이달 초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를 겨냥한 이란군의 미사일 보복 공격 여파로 미군 11명이 뇌진탕 증상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미 군사전문매체 '디펜스 원'은 복수의 군 당국자를 인용, 지난 8일 벌어진 미사일 공격으로 알 아사드 공군기지 내 미군 장병 11명이 최근 해외로 이송돼 진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부상자들은 쿠웨이트 및 독일에 있는 군병원으로 각각 이송돼 외상성 뇌손상 치료를 받고 추가 검진을 받았다"고 전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미사일 공격 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일부 병사들이 여전히 뇌진탕 증상을 겪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바그다드 주재 미군사령부 측도 이날 "지난 8일 이란군 공격으로 알 아사드 기지에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수명이 폭발로 인한 뇌진탕 증상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사령부 측은 이어 "직무에 적합하다고 판단될 경우, 부상자는 심사를 거쳐 이라크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 병력의 건강과 복지가 최우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이란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미군이나 이라크인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해왔다.

이란은 8일 새벽 이라크의 아인 알 아사드 공군기지와 아르빌 군사기지 등 2곳에 탄도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미국이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사령관을 드론 공습으로 제거한 데 따른 보복 조치였다.

 

▲이란으로부터 미사일공격을 당한 미군캠프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