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우한 전세기, 교민·중국가족 등 140여명 태우고 김포 도착(종합)

뉴페이스 | 기사입력 2020/02/12 [11:33]

3차 우한 전세기, 교민·중국가족 등 140여명 태우고 김포 도착(종합)

뉴페이스 | 입력 : 2020/02/12 [11:33]

중국국적 가족은 60여명…일부는 서류 미비로 탑승하지 못한 듯

증상 없으면 이천에서 14일간 격리…3차례 전세기로 교민 780여명 귀환

 

▲ 우한 교민 수송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중인 교민들을 태운 전세기가 12일 오전 김포공항에 착륙해 활주로를 이동하고 있다.  © 국제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 투입한 정부의 세 번째 전세기가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140여명을 태우고 12일 오전 6시 23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140여명 중 중국 국적 가족은 60여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이 전세기는 전날 밤 인천공항을 출발해 우한으로 들어갔으며, 중국 당국의 검역을 통과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을 태우고 이날 새벽 4시 14분 우한 톈허(天河) 공항을 출발했다.

3차 우한 전세기, 교민·중국가족 등 140여명 태우고 김포 도착 

 

 

 

신청자 모두가 탑승하지 못한 이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중국 당국의 검역을 통과하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서류 미비의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탑승을 희망한 중국 국적자 중에서는 가족관계를 증명할 서류를 갖추지 못한 이들도 더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우한 교민들 전세기타고 김포공항 도착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중인 교민들이 12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 국제부

정부는 이들의 출국 수속을 위해 영문과 국문으로 된 가족관계증명서를 준비해 갔다.

중국 국적자의 전세기 탑승은 중국 정부가 교민의 부모와 자녀 등 직계 친족과 배우자는 중국 국적이라도 전세기를 탈 수 있도록 방침을 바꾸면서 가능해졌다.

정부가 지난달 30일과 31일 등 두 차례 전세기를 투입해 701명의 교민을 데려왔을 때만 해도 중국 국적 가족의 탑승이 불가능해 한국 국적 교민까지 탑승을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중국 당국의 두 차례 검역을 통과해 전세기에 탑승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은 김포공항에 도착한 직후에도 한 차례 검역을 거친다.

여기서도 증상이 없으면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 우한 교민 태운 3차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3차 전세기가 들어온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 국제부

 

이에 따라 정부가 세 차례에 걸쳐 투입한 전세기를 타고 우한에서 빠져나온 교민은 780여명에 이른다.

우한에는 여전히 100여명의 교민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이들은 직장 등 생활 터전이 현지에서 쉽게 떠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전염병 추이에 따라 이들도 귀국을 희망할 경우 정부가 추가 전세기를 투입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