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대표 박근혜전 대통령의 옥중서신 -감명깊게 잘받들어 이행하겠다 약속

보도국 | 기사입력 2020/03/05 [11:29]

황교안대표 박근혜전 대통령의 옥중서신 -감명깊게 잘받들어 이행하겠다 약속

보도국 | 입력 : 2020/03/05 [11:29]
황교안대표도 (가운데 빨강색 목도리를 한 남자) 마스크를 사려고 서울역 한 약국 앞에 줄을 서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날 ‘옥중 메시지’를 언급하며 “역사적 터닝포인트가 돼야 할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전해진 천금 같은 말씀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통합하라”고 밝힌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민주세력의 필승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에게 반가운 선물이었다.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 앞에서 결코 분열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는 다시 한 번 통합의 중요성을 상기시켜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오직 통합만이 승리로 가는 길이다. 미처 이루지 못한 통합의 남은 과제들을 끝까지 확실하게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와 자유통일당이 합해 만든 자유공화당 등 ‘태극기 세력’과의 통합을 시사한 것이다.

 황 대표는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대구에서 봉사 활동을 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활동 모습에 감명을 받았다”라며 “우선 대구시당, 경북도당부터 자원봉사 지원단을 구성해 현장 지원에 나서길 바란다. 코로나 진료비도 크게 감면되도록 하겠다. 헌혈이 가능한 모든 인원이 헌혈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마스크를 사기 위해서 5시간 줄을 섰다면서 “어쩌다 이 나라가 국민이 편하게 마스크 한 장 못 사는 나라가 됐는지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