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 신천지 확진자들 "영양제·죽 달라" 과도한 요구로 말썽-의료진 너무 시달려

보도국 | 기사입력 2020/03/13 [17:48]

속보1/ 신천지 확진자들 "영양제·죽 달라" 과도한 요구로 말썽-의료진 너무 시달려

보도국 | 입력 : 2020/03/13 [17:48]

병원·치료센터 의료진 더 힘들어…"감염 위험으로 외부 음식·물품 반입 금지"

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생활치료센터 © 제공: 연합뉴스 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생활치료센터

 경북 문경과 안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는 일부 신천지 교인 확진자들이 의료진에 과도한 요구를 해 말썽이다.

13일 경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문경 서울대병원인재원 생활치료센터와 안동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일부 신천지 교인 확진자들이 평소 좋아하는 음식물을 달라거나 외부 물건 반입을 요구하는 등 마찰을 일으키고 있다.

문경 생활치료센터에서는 20∼30대 확진자들이 집단으로 영양제, 죽, 간식 등 개인별 선호 음식을 달라거나 택배와 노트북 등 외부 물건 반입을 요구한다.

생활치료센터 측은 감염 위험 때문에 외부 음식·물건의 반입이 금지돼 있어 이들 환자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확진자 106명 중 20∼30대는 65명이고, 신천지 교인은 51명이다.

안동의료원에서도 신천지 교인 등 5∼6명이 다른 병원에 입원한 신천지 교인들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계속 민원을 제기해 병실 분위기를 흐리고 있다.

이들은 "병원 밥맛이 없으니 죽과 물김치를 달라"거나 개인 불만을 쏟아내 의료진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치매환자 A(86)씨는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불만을 표시하며 먹던 컵의 물을 B간호사 얼굴에 뿌리는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B간호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는 13일에 나올 예정이다.

안동의료원 © 제공: 연합뉴스 안동의료원

안동의료원에 입소한 확진자는 128명이고, 이 중 49명이 신천지 교인이다. 연합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