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초‧중학생 대상 식습관 조사결과 발표

SYB소비자연합방송 | 기사입력 2012/05/04 [10:39]

식약청, 초‧중학생 대상 식습관 조사결과 발표

SYB소비자연합방송 | 입력 : 2012/05/04 [10:39]
중학생이 초등학생에 비해 탄산음료, 라면, 튀김의 섭취가 많고 운동시간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식생활과 신체활동 습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건강한 학교환경 만들기 일환으로 ‘11년 6월부터 7월까지 수도권 초‧중학생 1,084명을 대상으로 식생활 및 신체활동 습관에 대해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초등학생 비만율은 13.6%, 중학생 비만율은 14.1%로 ‘08년 이후 증가추세에 있는 실정이다.

 

      ※초등학생 비만율 : 11.0%(‘08년)→12.5%(’09년)→13.9%(’10년)→13.6%(‘11년)   중학생 비만율 : 11.6%(‘08년)→13.0%(’09년)→13.6%(’10년)→14.1%(’11년) (출처 : 교육과학기술부)

 

 

 

이번 초·중학생 대상 식생활 및 신체활동 습관 조사는 일반적인 건강행태조사 지표를 기준으로 하였으며, 그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질병관리본부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의 신체활동과 식습관을 평가하는 지표와 동일한 기준 적용

 

 〈중학생이 초등학생보다 라면 섭취 많고, 과일·채소 섭취 낮아〉

 

 

 

 일주일에 5일 이상 아침을 결식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이 18.3%, 초등학생 11.7%로 중학생 아침 결식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 라면, 튀김음식 등을 섭취하는 비율도 중학생이 초등학생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를 먹는다고 응답한 중학생은 22.6%, 초등학생은 18.7%로 나타났다.

 

     - 일주일에 3번 이상 라면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은 24.9%, 초등학생은 17.7%였으며, 튀김 음식의 경우에는

 

 

 

중학생 22.2%, 초등학생은 16.0%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하루 1번 이상 과일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은 32.4%, 초등학생 40.6%, 하루 3번 이상 채소를 섭취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은 10.7%, 초등학생 24.6%였다.

 

 

 

〈중학생이 초등학생보다 운동시간 적고, 앉아있는 시간 많아〉

 

  

 

 일주일에 3일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을 한다고 응답한 중학생은45.5%, 초등학생은 63.1%로 중학생이 초등학생에 비해 운동시간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일주일에 5일 이상 중증도 신체활동을 하는 중학생도 전체 응답자의 16%로, 초등학생 응답자 24.7%보다 낮았다.

 

       ※ 격렬한 신체활동 : 숨이 많이 차거나 몸에 땀이 날 정도의 격렬한 신체활동(예, 축구, 달리기, 등산 등)을 20분 이상 지속

 

      ※ 중등도 신체활동 비율 : 평상시보다 숨이 약간 차는 정도의 중등도 신체활동(예, 인라인타기, 느린 수영 등)을 30분 이상 지속

 

 

 또한, 여가시간에 TV시청, 인터넷, 게임 등(숙제나 공부를 위한 시청은 제외)으로 하루 3시간 이상 앉아있는 비율도 중학생이 초등학생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주중 여가시간의 경우에는 중학생 16.3%, 초등학생 6.5%로, 주말 여가시간의 경우에는 중학생 26.6%, 초등학생 11.7%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초등학생의 경우 보호자의 보살핌을 받는 시간이 많은 반면, 중학생은 학원 등 밖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학원에서 보내는 시간 : 학기중(초등학생 11.7시간/주, 중학생 12.7시간/주), 방학중(초등학생 12.6시간/주, 중학생 15.0시간/주)〈남학생이 여학생보다 탄산음료 섭취 많고, 과일·채소 섭취 낮아〉

 

  

 

 아울러,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라면을 섭취하는 비율은 높고, 과일·채소 섭취는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를 먹는다고 응답한 남학생은 26.7%, 여학생은 15.1%였고, 라면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남학생은 29.4%, 여학생은 14.2%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 하루 1번 이상 과일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남학생은 32.4%, 여학생 39.8%, 하루 3번 이상 채소를 섭취한다고 응답한 남학생은 15.9%, 여학생 17.9%였다. 

 

   

 

 그러나, 일주일에 5일 이상 아침을 결식한다고 응답한 남학생은 14%, 여학생은 16.6%로 여학생의 아침 결식률이 높았고, 하루에 2번 이상 우유를 섭취한다고 응답한 남학생이 25.9%, 여학생이 16.1%로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영양‧식생활교육이 건강한 식습관과 운동 습관을 형성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 영양‧식생활교육을 받은 학생이 받지 않은 학생보다 아침을 거르는 비율(일주일에 5일 이상)이 낮았으며,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 라면, 튀김음식 등을 먹는 비율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 과일, 채소, 우유 섭취 비율도 영양·식생활 교육을 받은 학생이 받지 않은 학생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또한, 격렬한 신체활동 비율도 영양‧식생활교육 받은 학생이 58.1%로 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 49.8%보다 높았다.

 

 

식약청은 초·중·고등학생 7명 중 1명 정도가 비만인데다, 비만 어린이와 청소년 중 상당수가 성인 비만환자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대국민 홍보와 교육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