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 文대통령 "방북으로 북미 대화 재개되면 그 자체로 큰 의미"

북미대회 재개 될 수 있을까?

보도국 | 기사입력 2018/09/18 [10:06]

속보1/ 文대통령 "방북으로 북미 대화 재개되면 그 자체로 큰 의미"

북미대회 재개 될 수 있을까?

보도국 | 입력 : 2018/09/18 [10:06]

▲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대통령내외가 북한으로 떠나고 잇다.     © 보도국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6분쯤 관저에서 나와 직원들의 환송을 받았다. 도열한 청 직원 사이를 걸어가면서 손을 흔들며 '고맙습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고 소개헀다.


 
윤 수석은 "대통령을 태운 헬기는 8시16분쯤 청와대 헬기장을 이륙해 성남공항을 향했다"며 "성남공항 환담장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대통령 말씀처럼 우리는 전쟁 공포의 일상화에서 평화의 제도화로 전환하고 있다"며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은 평화이며 불가역적이며 항구적인 평화다. 더 이상 새로운 선언이나 협의를 더하는 것이 아니라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로 향해서 나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55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며, 오전 10시쯤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