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방문2/문대통령 "김정은 '속임수쓰면 美보복 어떻게 감당하겠나' 언급"

♦美외교협회 주최 행사서 전언…"'이번에야말로 진정성 믿어달라'고 말해"

박상종 | 기사입력 2018/09/27 [11:24]

미국방문2/문대통령 "김정은 '속임수쓰면 美보복 어떻게 감당하겠나' 언급"

♦美외교협회 주최 행사서 전언…"'이번에야말로 진정성 믿어달라'고 말해"

박상종 | 입력 : 2018/09/27 [11:24]

 

 

♦北경제발전 의욕 강해…핵무기·재래식 두가지 트랙으로 군사긴장 완화"

♦대북제재 해제되면 北 인프라 구축 힘쓸것…국제기구 지원·펀드 조성도 필요"

 

 

뉴욕 외교협회에서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Our Greater Alliance, Making Peace(부제: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금 이 상황 속에서 북한이 속임수를 쓰거나 시간 끌기를 해서 도대체 북한이 얻을 수 있는 게 뭐가 있겠는가. 그렇게 되면 미국이 강력하게 보복할 텐데 그 보복을 북한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는가"라며 "그래서 이번에야말로 북한의 진정성을 믿어 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많은 세계인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여러 조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한을 못 믿겠다', '속임수다', '시간 끌기다'라고 말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외교협회(CFR)에서 열린 CFR·KS(코리아소사이어티)·AS(아시아소사이어티) 공동주최 연설 직후 가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런 내용의 김 위원장 언급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작년 11월까지만 해도 핵·미사일로 도발하면서 세계평화를 위협했기 때문에 아직도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세계 많은 사람이 불신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는 정상회담을 하면서 가급적 김 위원장과 많은 시간 직접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 노력했고 한편으로는 회담의 모든 과정을 생중계함으로써 김 위원장과 제가 만나 대화하는 모습과 김 위원장의 사람 됨됨이를 전 세계인들이 직접 보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젊지만 아주 솔직 담백하고 연장자를 예우하는 예의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북한을 경제적으로 발전시켜야겠다는 의욕이 아주 강했다"며 "핵을 포기하더라도 미국이 북한의 안전을 제대로 보장해 주면서 북한 경제발전을 위해 지원하고 그런 신뢰를 준다면 김 위원장은 경제발전을 위해 얼마든지 핵을 포기할 수 있는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속임수쓰면 미국 보복 어떻게 감당하겠나…믿어달라"

오찬 갖는 남북정상(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양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삼지연초대소에서 오찬을 가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1일 보도했다.

 

 

▲ 문대통령 유엔서 연설     © 박상종

 

문 대통령은 "나의 주관적 판단뿐 아니라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본 폼페이오 장관이나 트럼프 대통령도 그의 진정성을 믿기에 2차 북미정상회담뿐만 아니라 북미대화의 결실을 이루려 (대화를) 지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과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은 두 가지 트랙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비핵화는 당연히 북미 사이에 프로세스가 연계돼야 하며, 또 하나는 재래식 무기로 인한 군사적 긴장 완화인데 그것은 남북 간 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평양선언에서 남북 간에는 초보적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가 이뤄졌고 그것이 제대로 이행된다면 다음에는 우리 수도를 겨냥하고 있는 북한의 장사정포, 그리고 그에 대응한 우리 군의 무기, 그리고 좀 더 위협적 무기를 감축하는 그런 단계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하려면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 먼저 필요한 것이 종전선언이며, 마지막 단계에서 평화협정을 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비핵화 논의가 진전된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위대한 결단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안전을 보장한다고 약속을 한 것이 하나의 이유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대신 경제발전에 집중하려는 전략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욕 외교협회에서 연설하는 문 대통령(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Our Greater Alliance, Making Peace(부제: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가 완료되거나 상당 부분 불가역적으로 진행돼 대북제재가 해제된다는 것을 전제로 얘기를 드리겠다"며 "그런 상황이 된다면 한국은 북한의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 경제 발전을 위해 선도적으로 힘을 쓸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북한을 돕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한계에 직면한 한국 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능력만으로는 북한을 돕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북한 인프라를 지원하는 국제적 펀드 등이 조성될 필요가 있다"며 "세계은행(WB)이나 세계경제포럼, 아시아개발은행 등에서 북한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 북한도 국제통화기금(IMF) 등 여러 국제기구에 가입해 개방적 개혁에 나설 뜻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미국·중국·러시아·일본 등) 북한을 둘러싼 5개 국가들은 북한 비핵화에 공통된 이해를 갖고 있다. 이들은 한국의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지지했고, 대북제재에도 충실하게 동참해줬다"며 "남북 갈등이 해소되면 동북아 지역 평화공동체, 에너지공동체, 다자안보체제가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놀라운 변화는 모두 한미동맹이라는 강력한 힘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다"며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나아가 통일이 되더라도 한미동맹은 존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 외교협회에서 얘기 나누는 문 대통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Our Greater Alliance, Making Peace (부제: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행사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관련기사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